검색

봄은 / 신동엽 시인

- 작게+ 크게

백우기자
기사입력 2019-03-15

 

▲     ©박관식

 

 

봄은
                                                                              -  신동엽  -

                                                       

 

 

 

봄은

남해에서도 북녘에서도

오지 않는다.

 

너그럽고

빛나는

봄의 그 눈짓은

제주에서 두만까지

우리가 디딘

아름다운 논밭에서 움튼다.

 

겨울은,

바다와 대륙 밖에서

그 매운 눈보라 몰고 왔지만

이제 올

너그러운 봄은, 삼천리 마을마다

우리들 가슴 속에서

움트리라.

 

움터서,

강산을 덮은 그 미움의 쇠붙이들

 

 

 

 

눈 녹이듯 흐물흐물

녹여 버리겠지.

 

    -<한국일보>(196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한국예술문화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