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삶의 예찬./ 안병옥

- 작게+ 크게

정유진기자
기사입력 2021-03-09

 

▲     ©한국예술문화타임즈

 

 

⚘⚘ 삶의 예찬..." ⚘
                        <안병옥>                 

"봄"은 처녀,
여름은 어머니,
가을은 미망인,
겨울은 계모..."

일년 사계절을 여인에 비유한
폴란드의 격언입니다.

"봄"은 처녀처럼 부드럽고,
"여름"은 어머니처럼 풍성하고,
"가을"은 미망인처럼 쓸쓸하며,
"겨울은" 계모처럼 차갑다.

봄처녀가
불룩한 생명의 젖가슴을 갖고
부드러운 "희열(喜悅)"의 미소를
지으면서 우리의 문을 두드린다.

"봄은 세가지의 덕(德)"을 지닌다.

첫째는 "생명(生明)"이요.
둘째는 "희망(希望)"이며,
세째는 "환희(歡喜)"다.

"봄은 생명의 계절"이다.

땅에 씨앗을 뿌리면
푸른 새싹이 나고,
나뭇가지마다 신생의 잎이 돋고
아름다운 꽃이 핀다.

"봄의 여신은 생명의 여신"이다.

세상에 생명이 자라는 것처럼
아름답고 신비롭고 놀라운 일은 없다.

밀레와 고호는
"씨뿌리는 젊은이"를 그렸다.

네 마음의 밭에 낭만의 씨를 뿌려라.
네 인격의 밭에 성실의 씨를 뿌려라.
네 정신의 밭에 노력의 씨를 뿌려라!

"봄은 희망의 계절"이다.

옛사람들은
봄 바람을 "혜풍(惠風)"이라 했고,
여름 바람은 "훈풍(薰風)"이라 했고,
가을 바람은 "금풍(金風)"이라 했고,
겨울 바람은 "삭풍(朔風)"이라고 했다.

"봄은 환희의 계절이"다.

우울의 날이여 가거라,
비애의 날이여 사라져라,
절망의 날이여 없어져라!

고목처럼 메말랐던 가지에
생명의 새싹이 돋아난다는 것은
얼마나 기쁜 일인가?

얼어 붙었던 땅에서
녹색의 새 생명이 자란다는 것은
얼마나 감격스러운 일인가...?

창 밖에 나비가 찾아오고,
하늘에 종달새가 지저귀고,

벌판에 시냇물이 흐르고,
숲속에 꽃이 핀다는 것은
얼마나 즐거운 일인가..?

♡♡♡♡♡♡♡♡♡♡
안녕하세요.
봄이 오는 길목~~~
환절기 감기 조심하세요

ㅡ마스크 착용ㅡ
코로나 19
이 또한 지나 가리라

항상 감사합니다
건강과 행복이 가득한 한주되세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한국공정문화타임즈. All rights reserved.